최종편집 : 2024-06-12 10:39 (수)
구로마을넷 기자회견 "마을공동체, 주민자치 정책 지속돼야"
상태바
구로마을넷 기자회견 "마을공동체, 주민자치 정책 지속돼야"
  • 윤용훈 기자
  • 승인 2022.10.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인 마을공동체 및 주민자치 정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지역내 마을공동체 연대모임인 구로마을공동체네트워크(구로마을넷)와 마을자치 정책 유지를 원하는 주민들 주관으로 지난 18일(화) 구로구청 앞에서 열렸다.

이번 기자회견은 구로구가 지난 2013년부터 10년간 지속해온 마을공동체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 사업과 2019년부터 구로구 4개동에 시범적으로 시행해오던 주민자치회사업을 서울시 예산지원 종료를 이유로 내년부터 폐기하려는 것에 대해 반대입장을 히고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나선 것.  

기자회견에 나선 주민들은 "구로구는 지난 10년간 마을공동체 정책을 통해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복원하고, 삶의 질을 높이고 주민들의 요구를 공동체적인 방식으로 해결해 왔으며,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재난이 우리의 삶을 위협할 때 사회적 안전망을 엮어내며, 마을공동체가 허상이 아님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또 "구로구의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들의 자유로운 참여와 권한, 책임을 행사할 수 있는 주민자치회로 전환해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더욱이 최근 구로구청이 12월 말 위탁 종료된다는 공문을 구로마을자치센터와 위탁기관인 구로시민센터에 보냈지만 민간위탁 종료가 됐다고 해서 구로구마을자치센터 운영이 종료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마을공동체와 주민자치를 위해 주민과 행정을 연결하고 있는 중간조직인 구로구마을자치센터는 유지되어야 하며, 이를 통한 주민과 행정의 소중한 협력 성과는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구로구청은 "내년도 마을공동체·주민자치 사업에 대해 서울시 정책방향 변경에 따른 구의 부담을 최소화하되, 마을공동체와 주민자치의 가치를 존중하고 주민 참여와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시비 지원 중단에 따라 그동안 위탁 운영되어 온 중간지원조직의 운영 종료 및 시비 사업에 대한 축소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주민 참여와 활동 지원은 다양한 방법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